`졸속 매각 반대` 대우건설 노조, 총파업 가결

중흥건설의 인수에 반대해 온 대우건설 노조가 총파업에 나설 전망이다.

전국건설기업노동조합 대우건설지부는 지난 15일부터 19일 오후 1시까지 총파업 실시 여부를 투표한 결과 전체 노조원의 85.3%가 투표에 참여해 찬성률 95.9%로 가결됐다고 밝혔다.

노조 측은 "대우건설의 매각을 밀실·특혜로 얼룩지게 만든 산업은행과 KDB인베스트먼트 매각 관계자들을 상대로 총력투쟁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상세한 총파업 방식과 일정은 매각대응 비상대책위원회에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입찰방해죄에 해당하는 부정한 방법으로 우선협상대상자 지위를 얻은 중흥건설에 대한 실사저지와 인수반대 투쟁을 강경하게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13일 노조는 대우건설 최대주주인 KDB인베스트먼트가 지난 5일 중흥 컨소시엄을 대우건설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한 것과 관련해 매각을 졸속으로 진행한 의혹이 있다며 총파업 투표를 예고했다.

임동진기자 djl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