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여름 유쾌한 재난 버스터가 온다” 차승원X김성균X이광수X김혜준,  ‘싱크홀’ 2차 예고편 공개



8월 11일 개봉 예정인 차승원, 김성균, 이광수, 김혜준 주연의 재난 버스터 <싱크홀>이 2차 예고편과 함께 사상 초유 지하 500m 싱크홀 속으로 떨어진 주인공들의 고군분투 활약을 공개했다.

<싱크홀>은 11년 만에 마련한 내 집이 지하 500m 초대형 싱크홀로 추락하며 벌어지는 재난 버스터. 공개된 2차 예고편은 서울 도심 속 초대형 싱크홀 발생으로 빌라 한 동이 순식간에 땅 속으로 추락하는 초유의 상황과 갑작스러운 재난을 마주하게 된 차승원, 김성균, 이광수, 김혜준의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11년 만에 서울 입성과 함께 내 집 마련의 꿈을 이룬 가장 동원(김성균). 회사에서는 동료 김대리(이광수), 은주(김혜준)의 축하를 받고 가족들과는 근사한 레스토랑에서의 저녁을 즐기는 것도 잠시, 집에서 아들 수찬이 구슬을 굴리자 속도를 내며 한 쪽으로 빠르게 굴러가는 구슬을 보며 무언가 잘못되었음을 감지한다. 동원은 이를 애써 모른 척하며 직장 동료들을 집들이에 초대하지만, 이사 첫 날부터 사사건건 부딪히던 프로 참견러 이웃 만수(차승원)와 김대리, 은주와 함께 순식간에 싱크홀로 떨어지게 된다. 지하 500m 속에서도 만수는 “501호 조금만 더 기다려”, “내가 간다”를 외치며 고군분투 활약을 펼치지만, 추가 붕괴 우려와 함께 폭우까지 쏟아지면서 골든 타임은 얼마 남지 않게 된다. 그리고 이들은 다 함께 지하 500m에서 탈출할 계획을 세운다.

<싱크홀>의 2차 예고편은 사상 초유 도심 속 지하 500m 싱크홀 속에서 과연 어떻게 탈출할 수 있을지 긴장감을 자아내는 동시에, 지하에서도 유쾌함을 잃지 않는 캐릭터들에 대한 응원을 더하게 한다. 무엇보다 위기의 순간 속에서도 빛을 발하는 긍정적인 에너지와 통쾌한 팀워크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블록버스터 재난 영화 <타워>의 김지훈 감독을 비롯한 실력파 제작진들이 구현한 독창적인 스케일, 그리고 초대형 싱크홀의 생동감 넘치는 비주얼은 깊은 몰입감을 선사하며 새로운 재난 버스터의 탄생을 예고한다.

2차 예고편을 공개하며 스크린에 구현될 사상 초유의 싱크홀 재난과 차승원, 김성균, 이광수, 김혜준의 유쾌한 케미에 궁금증을 더하는 재난 버스터 <싱크홀>은 8월 11일 개봉 예정이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