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920억 빌딩 건물주 됐다…임대료 수익만 월 2억원

가수 겸 배우 비(정지훈·39)가 강남역 인근 건물을 매입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8일 연예계에 따르면 비는 최근 서울 서초동 강남역 인근에 위치한 한 건물을 920억 원에 사들였다.

지하 2층, 지상 8층의 해당 건물은 대지면적 147평(486m²), 건축 면적 881평(2,904m²) 규모다. 병원과 한의원, 카페 등이 입주해 있으며 월 임대료 수익만 2억원 이상 나오는 곳으로 알려졌다.

비는 2008년 168억원에 매입한 청담동 빌딩을 지난달 매각해 300억원 가량의 시세차익을 거둬 화제가 된 바 있다. 아내인 배우 김태희도 지난 3월 역삼동 건물을 처분해 71억원의 차익을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비-김태희 부부는 지난 4월 방송된 Mnet `TMI 뉴스`에서 `부동산 시세차익 대박 난 스타 베스트 14`에서 1위로 꼽히기도 했다.

비와 김태희는 2017년 결혼해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