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망’ 이수혁의 재발견… 입덕 부르는 ‘로맨스 장인’ 활약



배우 이수혁이 입덕을 부르는 ‘로맨스 장인’으로 활약하며 마지막회까지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지난 29일 막을 내린 tvN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에서 이수혁은 웹소설 편집팀 팀장 차주익 역을 맡아 열연했다.

이수혁은 팀장으로서 팀원들을 이끄는 주익의 부드러운 카리스마와 담백하고 군더더기 없는 성격을 섬세한 연기로 표현해냈다.

무엇보다 극 후반부에 포텐을 터뜨린 이수혁의 ‘설렘 폭격기’ 활약은 시청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그는 달콤한 멘트와 꿀이 뚝뚝 떨어지는 눈빛으로 안방극장을 설렘으로 물들이면서 ‘이수혁의 재발견’이라는 평을 받기도 했다.

한층 깊어진 연기와 빈틈없이 완벽한 비주얼로 또 하나의 매력적인 캐릭터를 완성시킨 이수혁. 그를 만나 ‘멸망’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다음은 이수혁과의 일문일답>

Q. 종영소감.

A. 드라마 촬영이 끝난 지는 벌써 꽤 됐는데, 방영을 계속 하고 있다 보니 촬영을 마쳤다는 것이 실감나지 않았다. 이제 종영을 한다고 하니 조금 실감이 나는 것 같기도 하다. 우선 주익이라는 인물을 매력적으로 그려주신 감독님과 작가님을 비롯한 모든 스태프 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그리고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와 차주익을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정말 감사하다. 저 또한 주익이를 연기할 수 있어서 행복한 시간이었다.

Q. 후반부로 갈수록 주익의 직진 로맨스가 좋은 반응을 얻었다. 스윗한 멘트들이 화제가 됐는데, 촬영하면서 특별한 에피소드가 있었는지.

A. 초반부에는 주익이의 대사들이 조금 담백하고 심플한 편이었는데, 후반부로 갈수록 로맨틱한 멘트들을 쏟아내야 했다. 주익이의 거침없는 대사들을 입 밖으로 꺼내기가 쉽지 않아서 촬영 들어가기 전에 계속해서 혼잣말로 되뇌어 보면서 연습을 했다. 도현 배우와 이미 많이 호흡을 많이 맞춰본 뒤 그런 장면들을 촬영해서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화면도 너무 예쁘게 담아 주셔서 좋은 장면들이 탄생할 수 있었던 것 같다.

Q. 그 중에서 가장 인상 깊었던 대사가 있다면.

A. 지나가 언제부터 좋아한 것이냐고 물어보는데 주익이가 “처음부터”라고 대답하는 부분이 있다. 그 대사가 짧지만 굉장히 강렬했다. 이전에 주익이가 했던 말이나 행동들을 한번에 명확하게 설명해주는 부분이라서 지나한테도 강렬하게 느껴졌을 것 같고, 주익이에게도 많은 의미가 담긴 한 마디였다고 생각한다.

Q. 지나와의 케미는 물론, 현규와의 케미도 반응이 좋았다. 신도현, 강태오 배우와 호흡을 맞춘 소감이 어땠나.

A. 촬영장 분위기가 정말 편안하고 좋았다. 감독님도 항상 분위기를 웃으면서 이끌어 주셨고 배우들 간의 호흡도 좋았다. 신도현 배우와는 본격적으로 로맨스가 시작되면서 함께하는 장면들이 많아지니 자연스레 호흡이 잘 맞아졌던 것 같다. 태오 배우는 귀여운 면이 많다. 극중에서도 주익이가 현규를 아끼고 귀여워하는데, 실제 현장에서도 제가 태오 배우를 놀리거나 장난을 치고 그랬던 것 같다. 진짜 친한 형 동생처럼 재미있게 촬영했다.

Q. 동경과의 티키타카 또한 정말 재미있었다. 동경이 지나에게 주익에 대해 “그 인간 솔직히 가끔 되게 웃겨”라고 설명하기도 하는데,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A. 주익이는 차분하게 웃긴 스타일인 것 같다. 아무렇지 않게 툭툭 내뱉는 말이 가끔 썰렁하기도 하지만 한번 더 생각하면 피식 웃게 되는(?) 그런 매력이 있다고 생각했다. 특히 주익이가 동경이를 대할 때 그러한 ‘츤데레’적인 면모나 재미있는 모습들을 많이 보이지 않았나 싶다.

Q. ‘멸망’은 이수혁에게 어떤 작품으로 기억될 것 같은지.

A/ 어떻게 보면 지금까지 제가 맡았던 역할 중에 가장 평범하고 인간적인 캐릭터라고 생각한다. 그 전에는 사람이 아니거나, 많이 강렬한 인물들을 주로 맡아왔었으니까. 캐릭터의 폭을 넓히고 조금 더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생각을 항상 하고 있는데, 그런 면에서 ‘멸망’은 저에게 굉장히 의미 있는 작품이 될 것 같다.

Q. 마지막으로 시청자 분들께 한 마디.

A. 항상 보내주시는 응원들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 ‘멸망’을 사랑해주셔서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저는 계속해서 작품으로, 또 그리고 작품 외적으로도 새로운 모습 많이 보여드리려고 노력하겠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