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거래위원회가 삼성웰스토리에 일감을 몰아준 삼성그룹에 역대 최대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공정위는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삼성SDI가 미래전략실 개입하에 사실상 이재용 일가 회사인 삼성웰스토리에 사내급식 물량을 모두 몰아주고, 높은 이익률을 보장한다는 내용의 계약을 맺었다고 보고 삼성전자 등 4개사와 삼성웰스토리에 과징금 총 2,349억 원을 부과하고 삼성전자와 최지성 전 미래전략실장을 고발하기로 결정했다.

공정위 조사 결과 삼성전자 등 4개사는 지난 2013년 4월부터 올해 6월2일까지 사내급식 물량 100%를 웰스토리에게 수의계약 방식으로 몰아줬고, 식재료비 마진 보장, 위탁수수료 인건비의 15% 추가 지급, 물가와 임금인상률 자동 반영 등 급식 납품업체에게 유리한 계약을 통해 웰스토리가 고수익을 유지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한편 2012년 말 삼성전자에서는 웰스토리(당시 에버랜드)가 납품하는 급식 품질에 대한 직원들의 불만이 급증했다.

이에 웰스토리는 식재료비를 추가로 투입했고, 이익률은 22%에서 15% 수준으로 급감했다.

이후 삼성 미래전략실은 웰스토리가 최적의 이익을 확보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할 것을 지시했고, 당시 최지성 미전실장은 웰스토리의 수익을 담보해주는 내용의 변경 계약안을 확정했다.

또, `전략실 결정사항으로 절대 가감하여서는 안된다`는 미전실 방침에 따라 웰스토리는 삼성전자를 시작으로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과 같은 계약 구조로 잇따라 급식 수의계약을 체결했다.
웰스토리 일감 몰아주기 내용 개요도

웰스토리 일감 몰아주기 내용 개요도

신용훈기자 syh@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