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이베이 인수 참여 안한다" 공시

이베이코리아 인수를 검토한 네이버가 최종 불참을 선언했다.

네이버는 22일 이베이코리아 인수 추진 보도에 대한 조회공시 답변으로 "최종적으로 인수 절차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업 경쟁력 강화 일환으로 이베이코리아 지분 일부 인수 등을 검토하였으나 끝내 발을 뺀 모습이다.

앞서 네이버는 신세계그룹과 함께 이베이코리아 인수전 참여를 검토한 바 있으나 인수 효과가 크지 않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나아가 이커머스 1위와 3위 간 기업 결합 추진인 만큼 공정거래위원회의 심사를 넘기지 못할 가능성도 제기됐다.

이에 신세계그룹은 이베이코리아를 단독 인수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전해진다.

업계에선 신세계가 미국 이베이 본사와 이베이코리아 지분 80%를 단독으로 인수하기 위한 협상을 진행 중이란 관측이 나온다.

이마트는 단독 인수를 위해 시중은행과 증권사 등에 대출 의향서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1조 2천억 원가량을 금융권에서 조달할 전망이다.

박승완기자 pswan@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