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이 보호 소홀"…담당 보호기관 2차 고발

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는 16개월 입양아 정인이 사건과 관련해 학대 아동의 보호 책임 소홀을 이유로 서울 강서아동보호전문기관 담당자들을 경찰에 재차 고발했다.

19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협회는 이날 강서아보전 관장과 팀장 등 `정인이 사건`에 관여한 7명을 유기치상·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전날 서울 강서경찰서에 고발했다.

협회는 "피고발인들은 학대 피해 아동을 보호할 의무가 있는데도 작년 5월부터 10월까지 3차례나 아동학대 신고가 된 피해 아동 `정인이`를 보호하지 않고 유기해 아동이 신체적 상해와 정신적 트라우마 등을 입게 했다"고 주장했다.

협회는 지난 2월에도 강서아보전 관장과 담당자들을 유기치사·업무상 과실치사 등 혐의로 강서경찰서에 고발한 바 있다. 경찰은 최근 이들에 대해 혐의없음으로 불송치 결정을 내렸다.

협회는 이번엔 이들에 대한 혐의를 유기치사 등이 아닌 유기치상 등으로 변경해 고발했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