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성차 업체, 저공해차 초과 판매…르노삼성만 목표 미달

현대차와 기아 등 완성차 10개사가 지난해 총 32만8천여대의 저공해차를 보급한 것으로 집계됐다.

17일 환경부에 따르면, 이들 업체의 지난해 보급 목표는 2016~2018년 3년간 연평균 판매량의 15%(22만4,047대)였지만, 실제 판매한 저공해차는 22%(32만8,330대) 수준으로 당초 목표보다 7%p 초과했다.

차종별 분포는 1종 전기·수소차가 6.7만대(4.5%), 2종 하이브리드차가 11.4만대(7.6%), 3종 액화석유가스(LPG)·휘발유차가 14.8만대(9.9%)를 차지했다.

기업별 실적으로는 르노삼성을 제외한 총 9개사가 2020년 보급목표를 달성했으며, 특히 현대차와 기아가 전체 보급 대수의 72%(23.7만대)를 차지했다.

르노삼성은 신규차량 출시 지연과 판매 부진 등으로 저공해차 판매량이 5% 수준으로 감소해 당초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다.

신재근기자 jkluv@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