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심 분노 폭발 ‘실연박물관’ 성시경X이소라X딘딘 경악한 선물의 정체는?



`실연박물관`이 다채로운 실연품의 등장으로 놀라움을 선사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실연박물관` 4회에서는 `하드 캐리어`, `스트랩 쇼`의 전시와 배순살(가명) 사연자의 실연품 폐기까지, 다양한 이별을 함께하는 MC 성시경, 이소라, 딘딘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3MC는 첫 번째 사연자가 들고 온 1000만원대 명품 캐리어를 보고 당황했다. 초고가 실연품의 등장에 이소라가 "저희 전시관이 그렇게 안전하지는 않다. 제가 개인적으로 보관해드릴 수도 있다"라고 사심을 드러냈을 정도.

사연자는 "이 캐리어를 볼 때마다 마음이 불편해졌다. 잘 나가던 사람들을 따라가려고 하던 나 자신도 보이고, 너무 좋은 운이 들어왔을 때 지키지 못했던 나 자신도 생각나고, 그런 것들을 다 알면서도 포기했던 나 자신이 떠올랐다"라면서 동대문 의류 사업가에서 고물장수가 되기까지의 파란만장한 삶을 되돌아봤다.

특히 그는 "앞으로 제 말에 모든 걸 책임지고 싶다. 고물업계의 프로가 되고 싶다"라는 포부를 밝히며 실연품의 전시명을 `하드 캐리어`로 정해 감탄을 자아냈다. 사연자는 "그냥 버릴 수도 있었지만 전시해서 초심을 잃을 때마다 한 번씩 보고 싶다"라고 덧붙였고, 이를 들은 3MC가 `실연박물관`의 롱런을 다짐해 훈훈함을 안겼다.

다음 사연자는 코로나19 시기에만 4번의 연애를 한 국악 선생님이었다. 전 남자친구들과 맞춘 마스크 스트랩을 실연품으로 내놓은 그는 자신의 연애사를 솔직하게 털어놔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에 감탄한 3MC가 배움을 청했고, 결국 사연자와 딘딘이 즉석에서 소개팅 상황극을 벌여 웃음을 유발했다.

사연자는 "타고난 게 완벽하지 않아서 공부를 많이 했다"라면서 자신이 연애 스킬을 연구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고, "`코로나19의 상황에서 이렇게 연애를 했구나`를 기록으로 남기고 싶다"라면서 마스크 스트랩인 `스트랩 쇼`의 전시를 결정했다.

마지막 사연자는 택배로 실연품을 보낸 배순살(가명)이었다. 택배 상자에는 요가링, 다이어트 보조제, 가글, 인문 상식책 등 연관성을 찾아보기 힘든 물건들이 담겨 있었다. 이는 사연자의 전 남자친구가 선물한 것들로, 사연자는 "선물을 핑계로 저격당하는 느낌이었다"라고 당시의 심경을 떠올렸다.

그는 "마지막으로 여성청결제를 받았을 때 의심과 분노가 폭발해 그 길로 헤어졌다. 제가 꼬인 건가? 여성청결제는 받지도 않아서 없는 상태다"라고 말해 모두를 경악하게 만들었다. 이에 3MC는 "충분히 그렇게 생각할 수 있다"라며 공감했고, 사연자의 실연품 폐기를 도와줬다.

한편 `실연박물관`은 매주 수요일 밤 11시 30분 KBS Joy를 통해 방송된다. 시청자들의 사연을 공식 이메일을 통해 상시 모집 중이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