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 1만6천TEU급 `다온호` 7번째로 인수

HMM은 1만6천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급 초대형 컨테이너 7호선 `HMM 다온호` 명명식을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에서 열었다고 16일 밝혔다.

다온호는 정부의 해운 재건 5개년 계획의 일환으로 건조된 선박으로, 2018년 9월 현대중공업과 계약한 1만6천TEU급 8척 중 7번째로 인도되는 컨테이너선이다.

HMM은 이들 선박을 지난 4월 중순부터 순차적으로 인수할 예정이었지만 선복부족에 따른 수출기업 애로 해소를 위해 1호선 `HMM 누리호`와 2호선 `HMM 가온호` 등 6척을 조기 인도받아 유럽 항로에 투입했다.

이번 7호선인 `다온호`는 해운동맹 `디 얼라이언스` 회원사와 협의 아래 유럽 항로에 투입된다. 이날 행사에는 최대현 KDB 산업은행 선임 부행장의 부인 안정훈 여사가 밧줄을 끊어 배를 바다로 내보내는 `대모` 역할을 했다.

HMM은 이달까지 1만6천TEU급 8척을 모두 인수하면 작년에 인수한 2만4천TEU급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12척을 포함해 총 20척의 초대형선 확보가 완료된다.

배재훈 HMM 사장은 "경쟁력 있는 선박 확보로 중장기 수익성 개선 기반을 마련하고, 양적 성장과 함께 질적 성장을 이뤄 글로벌 톱클래스 선사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신선미기자 ss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