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무증상 5명 중 1명, 한 달 후 질환"

코로나19 무증상 확진자이더라도 5명 중 1명은 한 달 후에 관련 질환을 경험했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1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와 AFP 통신에 따르면 비영리재단인 페어 헬스가 지난해 2월부터 1년 동안 코로나19에 감염된 196만명의 건강 보험 기록을 분석한 결과, 23%가 양성 판정 한 달이나 그 이후 코로나19 관련 질환 치료를 받았다.

분석 대상자의 절반 이상은 무증상이었고, 40%는 증상이 나타났으나 입원하지 않았다. 유증상자 가운데 1%는 유일하게 나타난 증상이 미각이나 후각 상실이었다.

분석 대상자의 5%만 코로나19로 입원했다.

특히 이번 분석에서 무증상 확진자의 19%가 확진 한 달이나 그 이상 기간 후에 코로나19 증상과 일치하는 상태를 겪었다.

증상이 있었으나 입원하지 않은 확진자 27.5%, 입원 환자의 50%는 확진 한 달 이후 건강 문제를 겪었다.

코로나19 감염에서 벗어난 환자들이 의학적 치료를 받은 가장 일반적인 증상은 신경, 근육과 관련된 염증이나 통증이었다.

호흡곤란, 피로, 수면 장애, 고혈압, 고지혈증, 편두통, 피부 이상, 정신 건강 문제 같은 증세도 나타났다.

어린이에게선 장 질환도 나타났다.

정신 건강 문제로는 불안감이 가장 컸고 우울증, 적응장애, 틱장애 등이 뒤를 이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