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케이 광자매’ 홍은희, 시청자 숨죽이게 만든 ‘벼랑 끝’ 열연



배우 홍은희의 변화무쌍함에 안방극장이 숨죽였다.

KBS2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에서 이광남 역으로 활약 중인 홍은희가 또 한 번 예상을 뒤엎는 ‘벼랑 끝’ 열연으로 시청자들의 과몰입을 이끌었다.

‘오케이 광자매’ 지난 25-26화에서는 분양사기에 연루된 광남의 역경 극복기가 그려졌다. 제2의 봄날이라 믿었던 광남의 로맨스는 말 그대로 ‘황천길’이 될 뻔했다. 운명인 줄 알았던 그의 새 로맨스가 결혼식 당일 경찰의 출두와 함께 마무리된 것. 정황상 광남 역시 공범으로 몰리게 된 위기의 상황 속, 전남편 배변호(최대철)의 도움으로 무혐의 처분을 받게 되었지만 이번 결혼에 모든 걸 걸었던 만큼 광남은 심리적으로 위태로운 모습을 보여 보는 이들을 가슴 졸이게 만들었다.

특히 광남이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남기고 연락 두절이 된 장면은 그의 가족들은 물론 시청자들까지 한 시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들며 긴박감을 선사했다. 다행히 큰 위험이 닥치기 전 구조되었지만, 자신의 신세를 한탄하며 우울에 잠식된 듯한 광남의 모습은 안타까움을 더하며 높은 몰입도를 이끌어내기도.

하지만 그간의 역경들을 헤쳐나간 광남은 더 이상 쉽게 무너지지 않았다. 오히려 이번 사건을 계기로 더욱 단단하고 성숙해진 그는 비로소 든든한 ‘광가네 장녀’로 거듭났다. 생선 눈도 못 마주치던 그가 새벽 일찍 일어나 봉자(이보희)의 생선 장사를 돕는 건 물론, 남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주체적으로 제2의 인생을 준비해나가는 광남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뜨거운 응원을 이끌어내며 새로운 앞날에 대한 기대감마저 고조시켰다.

이처럼 이광남의 파란만장하고 변화무쌍한 인생사는 홍은희를 만나 시청자들에게 더욱 현실적이고도 감성적인 이야기로 다가가고 있다. 철부지 같지만 사실 가족만을 생각하는 광남의 따스한 내면을 디테일하게 잡아내고 있는 그의 연기가 결국 이광남이라는 캐릭터를 미워할 수 없는 시청자들의 아픈 손가락으로 만든 것이다.

‘오케이 광자매’가 중반부에 이르기까지 매번 변신에 변신을 거듭하며 입체적 연기의 대가로 떠오른 홍은희. 이전과 전혀 다른 이광남의 새로운 모습이 기대되는 지금, 또 어떤 연기 변신으로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끌어갈지 관심이 집중된다.

KBS2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는 매주 토요일, 일요일 밤 7시 55분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