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 플라스틱 절반이 포장·배달 음식용기"

전 세계 바다를 뒤덮고 있는 플라스틱 쓰레기의 절반가량이 배달과 포장 등에 사용되는 일회용 음식 용기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1일(현지시간) 가디언 보도에 따르면 스페인, 미국, 호주 등 각국 학자로 꾸려진 국제 공동 연구팀은 크기 3㎝ 이상인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를 음식 포장·배달 용기, 화장품 용기, 가정용품 포장재 등 용도별로 종류를 나눠 분석했다.

그 결과 해양 쓰레기 음식 포장·배달용 범주에 속한 일회용 비닐봉지가 14%, 플라스틱 물병 11.9%, 플라스틱 그릇 9.4%, 식품 비닐 포장지 9% 등이 약 절반을 차지했다.

최근 사용 금지 움직임이 활발한 빨대와 젓개는 2.3%, 면봉과 플라스틱 막대는 0.16%로 나타났다.

연구를 주도한 스페인 카디스 대학의 카르멘 모랄레스-카셀 교수는 "쓰레기의 80%가량이 플라스틱이라는 점은 놀랍지 않지만, 플라스틱 쓰레기 중 음식 포장 용기가 높은 비율을 차지한다는 점은 놀랍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과학 저널 `네이처 지속가능성`에 실렸다.

권예림기자 yelimk@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