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2 `찰랑 시리즈`

K2 `찰랑 시리즈`

일상은 물론 가벼운 외출이나 휴가, 여행 때 편안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하게 입을 수 있는 `투마일 웨어`가 등장했다.

집 앞 1마일(약 1.6km)까지 외출할 때 입는 옷이라는 의미를 가진 `원마일 웨어`에서 한 단계 진화해 도심이나 근교 여행 등에서도 활용이 가능하다.

아웃도어 브랜드 K2는 리프레시 웨어(Refresh Wear) `찰랑 시리즈`를 선보인다고 8일 밝혔다.

`찰랑 시리즈`는 뉴트럴 색상의 티셔츠, 팬츠 등으로 구성됐으며, 실내·외 구분 없이 편하게 입을 수 있어 활용도가 높은 것이 특징이다.

몸에 잘 달라붙지 않는 소재를 적용해 더운 여름철에도 쾌적하며, 심플하고 베이직한 디자인으로 일상 속 다른 아이템과 매치가 유용해 실용성이 높다.

대표 제품인 `찰랑 티셔츠`는 시원한 시어서커 소재와 폴리에스터, 폴리우레탄 등을 혼방하여 뛰어난 신축성과 우수한 통기성을 갖췄다.

`찰랑 팬츠`는 시원한 터치감의 시어서커 소재를 적용해 청량감이 좋은데, 냉감 PCM 프린트가 적용돼 시원하고, 신축성이 우수한 스트레치 소재와 허리 밴드형의 스트링 구조로 설계돼 편안하게 착용 가능하다.

이양업 K2 상품기획부 이사는 "스타일뿐만 아니라 편안한 착용감까지 갖춰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박승완기자 pswan@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