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韓·美 한반도 평화 확고한 공감대…北 호응 기대"

문재인 대통령이 "한미 간에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킬 수 있는 확고한 공감대가 마련됐다"고 평가했다. "미국이 대북특별대표를 임명한 것은 북한에게 대화의 재개를 공개적으로 요청한 것과 같다"면서 "북한도 호응해 주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6일 여야 5당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한미정상회담의 성과를 설명하며 이같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공동성명에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구축을 공동의 목표로 명시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한 외교와 대화의 출발점으로 싱가포르 선언과 판문점 선언을 명기한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며 "기존의 남북 간, 북미 간 합의의 토대 위에서 대화를 재개하고, 평화의 시계를 다시 돌릴 수 있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남북 대화와 협력에 대한 미국의 지지를 공동성명에 담은 것도 남북관계의 발전을 위해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은 한미동맹이 끊임없이 발전하고 있다는 사실을 재확인할 수 있었던 뜻깊은 기회였다"며 "달라진 대한민국의 위상과 그에 따라 높아진 우리의 책임과 역할을 실감할 수 있었다"고 돌아봤다.

아울러 "정상회담은 내용면에서도 기대 이상의 성과가 있었다"며 "한미 간 안보와 평화 협력을 더욱 강화하면서 경제와 기술, 보건과 백신, 기후변화 대응 등 전 분야에 걸쳐 협력의 폭과 깊이가 크게 확대됐다"고 말했다. "한미동맹이 그야말로 포괄적 동맹으로 발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미사일 지침 종료, 백신 협력, 반도체와 배터리 등 핵심 산업 공급망 협력 강화 등에 대해서도 설명하면서 "국회의 초당적 협력을 기대하며 회담의 성과를 잘 살려나갈 수 있도록 정치권이 지혜를 모아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당부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 여영국 정의당 대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등이 참석했다.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