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기업전용 5G 출시…메타버스 회의도 된다

SK텔레콤은 기업전용 5세대 이동통신(5G) 서비스인 ‘프라이빗(Private)-5GX’를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네트워크 보안을 높이면서 빠른 응답 속도를 지원해 메타버스 회의와 같은 실감형 콘텐츠와 스마트팩토리 등에서 활용이 가능하다.

P-5GX는 허가한 단말에 한해 사내 네트워크 이용이 가능하도록 트래픽과 서비스를 관리할 수 있다.

관리영역은 가입자 등록부터 접속 가능 지역과 시간 설정, 그룹별 데이터 사용량과 속도 제어까지 가능하다.

다중 기기 데이터 트래픽 통제·관리 시스템(MDMS)과 보안 유심을 탑재해 데이터 유출도 차단한다.

P-5GX는 슬림·스탠다드의 2가지 기본 요금제와 데이터 사용량에 따라 선택 가능한 부가서비스 형태로 최대 200테라바이트(TB)까지 다양한 데이터 플랜을 제공한다.

최판철 SKT P-5GX 사업 담당은 "3중 보안을 갖춘 `P-5GX`와 MDMS를 기업들에 제공해 산업 데이터를 보호하고, 5G의 기술진화에 맞춰 스마트팩토리, 메타버스, 시설물 관제 등 기업의 ICT 혁신과 ESG 경영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고영욱기자 yyko@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