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서 한국 위상 높아졌다" 日 언론 조명

일본 최대 일간지가 군부 쿠데타에 저항하는 시민운동이 펼쳐지는 미얀마에서 한국 위상이 높아지고 있다는 사실을 소개했다.

요미우리신문은 16일 자 지면에 다하라 노리마사 아시아총국장의 기명 칼럼을 실었다.

이 글에 따르면, 미얀마 주재 일본인이 현지인들을 상대로 벌인 한 설문조사에서 올 2월 1일 일어난 쿠데타 이후 인상이 좋아진 나라로 89%가 한국을 꼽았지만, 일본을 거론한 사람은 46.9%에 그쳤다.

한국에 대한 인상이 좋아진 이유로는 쿠데타를 규탄하는 `강력한 성명을 발표했다`라거나 `미얀마 시민의 편에 섰다`는 의견이 많았다. 또 1980년의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자신들이 겪는 일과 같은 사건으로 공감하고 있다는 이유도 있었다.

다하라 총국장은 광주 민주화 시위 당시 한국 군부가 민주화 운동을 이끌었던 김대중 전 대통령을 구속하고 항의 시위에 나선 광주 시민을 무력으로 진압해 160명 이상이 희생된 사실을 들면서 미얀마인들의 눈에는 쿠데타로 구속된 미얀마 민주화의 상징인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 석방을 요구하는 시민을 군부가 학살하는 모습과 광주 항쟁이 겹친다고 분석했다.

그는 또 미얀마에서 광주 항쟁을 소재로 한 영화 `택시운전사`가 주목받는 것을 언급하며 한국에 공감하는 분위기가 강해지도록 하는데 한몫 했다고 봤다.

그러면서 한국이 광주 민주항쟁 이후 대통령 직선제 도입 등을 통해 민주주의를 정착시켜 나간 일련의 흐름을 미얀마가 추구해야 할 이상으로 미얀마 시민들은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