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내달 G7 회의서 3국 정상회의 추진"

문재인 대통령이 초청된 내달 주요 7개국(G7)의 영국 정상회의에서 한미일 3국이 별도의 정상회의를 여는 방안을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교도통신은 15일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한미일이 내달 11~13일 영국 남서부 콘월에서 예정된 G7 회의를 계기로 3국 정상회의를 여는 것을 협의 중이라고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이번 한미일 정상회의에 대해 일본 정부 소식통이 "미국은 긍정적이다. 거절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 한국 당국자는 "G7 정상회의에 맞춰 (3국 정상회의) 개최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은 덧붙였다.

이번 3국 정상회의에서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3국 간 협력 강화를 한일 양국에 요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최우선 정책 과제로 내세우는 북한의 일본인 납치문제 조기 해결을 위한 지원을 요청할 것으로 전망된다.

교도통신은 지난 5일 런던에서 한미일 외교장관 회의가 열리고 12일에는 도쿄에서 3국 정보기관장 회의가 개최되는 등 한미일 사이에서 고위급 교류가 본격화하기 시작했다며 3국 정보기관장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방일했던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비밀리에 스가 총리를 예방한 것이 한미일 정상회의를 위한 환경 정비의 일환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앞서 박 원장은 지난 12일 스가 총리를 관저에서 만나 한일관계 정상화 의지가 담긴 문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스가 총리 본인과 일본 정부는 공식적으로 박 원장을 만난 사실 자체도 인정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도쿄통신은 G7 정상회의를 계기로 2019년 12월 중국 청두 한중일 정상회의에 맞춰 문 대통령과 아베 전 총리 간 회동 이후 끊긴 한일 대면 정상회의가 열릴지도 주목된다. 한일 양국이 문 대통령과 스가 총리 간의 대화 형식을 놓고 검토하고 있지만, 정식회담을 할지에 대해선 신중론이 강하다고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