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은 14일 오전 10시 20분부터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와 4명의 장관들에 임명장을 수여했다. (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은 14일 오전 10시 20분부터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와 4명의 장관들에 임명장을 수여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김부겸 총리 중심으로 마지막 1년을 결속력을 높여 단합해 달라"며 “코로나19라는 사회적 재난을 극복하고 경제를 회복시키는 데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14일 오전 10시 20분부터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이어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에 대해 임명장을 수여하고 환담에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요즘 산재사고로 마음이 아프다. 산재사고로 생명과 가족을 잃는 안타까운 일들이 이어지고 있다"며 "고용노동부를 중심으로 모든 부처가 각별하게 관심을 갖고 산재사고를 줄이도록 노력하라"고 특별히 당부했다.

김 총리는 "문재인 정부 1기 내각은 팀워크가 좋고 서로 신명을 내서 일했다"며 "마지막 내각도 원팀이 되어서 대한민국 공동체가 앞으로 나가는 데 온힘을 쏟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임혜숙 장관은 "청문회를 거치며 많은 생각을 하게 됐다"면서 "4차 산업혁명, 디지털 전환 시기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역할이 크다. 소통하고 협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문승욱 장관은 "코로나 이후 경제를 정상궤도에 안착시키는 데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고 안경덕 장관은 “청년, 여성 등 고용 취약계층의 고용 상황이 나아져서 이를 체감할 수 있도록 하겠다. 산업재해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노형욱 장관은 "부동산 시장 안정과 투기 근절이 최우선 과제"라며 "정부의 공급대책이 차질없이 이루어지도록 하겠다. LH의 신뢰를 회복하도록 구조를 혁신하는 작업도 조속히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4일 오전 10시 20분부터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와 4명의 장관들에 임명장을 수여했다. (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은 14일 오전 10시 20분부터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와 4명의 장관들에 임명장을 수여했다. (청와대 제공)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