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아스트라제네카 대신 화이자 백신 갈아타나

유럽연합(EU)이 6월 이후 아스트라제네카(AZ)의 코로나19 백신 공급계약을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고 독일 DPA통신이 9일(현지시간) 전했다.

티에리 브르통 EU 내부시장 담당 집행위원은 이날 프랑스 라디오 방송 앵테르에 출연해 "EU 집행위는 AZ와 6월 이후 공급계약을 연장하지 않았다"면서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EU 집행위는 지난달 23일 27개 회원국 명의로 백신 공급에 대대적으로 차질을 빚은 AZ와 법정다툼을 개시했다.

AZ는 지난 수개월간 EU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공급을 일방적으로 반복해서 급격히 축소했다. EU 집행위는 당초 AZ에 3억회분을 주문했지만, AZ는 1분기에 약속한 1억2천만회분 대신 3천만회분만 공급했고, 2분기에는 7천만회분을 공급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원래 약속된 건 1억8천만회분이었다.

EU는 AZ가 코로나19 백신 공급과 관련, 2020년 8월 체결한 공급계약에 명시된 의무를 이행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아스트라제네카는 합의를 준수하고 있으며, EU 측이 의무라고 주장하는 사항은 법적 구속력이 없다고 맞서고 있다.

앞서 EU는 화이자·바이오엔테크와 2023년까지 코로나19 백신 18억회분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이는 기존에 확보된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6억회분에 `부스터샷`등을 위해 추가되는 물량이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