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7년째 공황장애 "70억 빚 갚느라 속 썩어"

방송인 이상민이 70억원에 이르는 빚을 청산하는 과정에서 얻은 공황장애를 언급했다.

지난 8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예방의학 박사 겸 사업가 여에스더가 보건 선생님으로 출연해 멤버들과 1대1 상담 시간을 가졌다.

이날 이상민은 "14년간 70억의 빚을 갚느라 속이 다 썩었다"며 솔직한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주변 도움으로 일어날 생각을 했으면 방송을 못 했을 것"이라며 "7년째 공황장애 약 4종류를 먹고 있다"고 털어놨다.

여에스더는 "정신건강의학과 의사는 아니지만 공황장애에 대해 잘 안다"면서 "마치 검은 비닐로 얼굴을 감싸 목을 매는 느낌"이라고 공감했다.

그는 이상민의 상태에 대해 "차라리 수면제를 써서라도 자고 일어나는 게 좋다. 못 자면 공황장애 발작이 일어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이상민 역시 "경험해보니 공황장애를 앓고 있다면 약을 먹는 게 좋다"고 답했다.

(사진=JTBC 캡처)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