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서 강세 보이는 브랜드, `힐스테이드 동인` 5월 분양

대구 분양 시장에서 `힐스테이트` 브랜드가 유독 강세를 보이고 있다. 실제 지난해 1월부터 올해 4월까지 대구에서는 총 8개의 `힐스테이트` 브랜드 아파트(컨소시엄 포함)를 선보였는데 모두 높은 경쟁률로 1순위 마감을 기록했다. 이들 단지에 접수된 1순위 통장 갯수는 무려 6만 6,394개에 달한다.

`힐스테이트` 브랜드에 대한 수요자 선호도는 프리미엄에서도 확인 가능하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4월 중구 도원동에서 분양한 `힐스테이트 도원 센트럴` 전용 84㎡ 분양권은 지난 30일 7억8909만원에 실거래됐다. 이는 분양가(5억4900만원) 대비 2억4000만원 오른 금액으로 1년 새 프리미엄이 2억원 이상 붙은 셈이다.

대구 중구에 위치한 A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그동안 대구에서 선보인 `힐스테이트` 브랜드 단지들 대부분 분양 성적이 좋았으며, 프리미엄도 상당한 상태"라며 "이런 성공 경험이 수요자들의 기대감을 높여 연이은 흥행으로 이어지는 듯 하다"라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대구 중구의 핵심 입지에서 1,000가구 이상 대단지로 구성된 `힐스테이트` 브랜드 아파트를 선보여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달, 대구 중구 동인동 1가에 211번지 일원에서 주거복합단지 `힐스테이트 동인`을 분양한다고 밝혔다. 단지는 지하 4층~지상 최고 49층, 5개 동 규모에 아파트 941세대와 주거용 오피스텔 68실 등 총 1,009세대로 구성되며, 단지 내 연면적 약 1만 1,413㎡ 규모의 상업시설도 함께 조성될 예정이다.

특히, 단지 바로 옆으로는 지난해 평균 12대 1의 경쟁률로 1순위 마감에 성공한 `힐스테이트 동인 센트럴(500세대)이 위치해 총 1,500가구 규모의 `힐스테이트` 브랜드 타운을 형성할 전망이다.

`힐스테이트 동인`은 최근 정비사업을 통해 신흥주거타운으로 부상하고 있는 중구의 중심 입지에서 조성돼 입지적 장점도 탁월하다.

단지는 대구지하철 1호선 칠성시장역과 중앙로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으며, 대구지하철 1호선·경부선 대구역도 인접해 있다. 대구역은 국토교통부와 대구시·경북·철도공단·철도공사가 총 사업비 1,515억원을 투입해 건설하는 대구권 광역철도가 2023년 개통을 목표로 진행되고 있어 그에 따른 수혜도 기대된다.

롯데백화점 대구점과 대구백화점은 물론 대구 최고 상권으로 꼽히는 동성로를 도보로 이용할 수 있다. 인근으로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과 2·28기념중앙공원, 롯데시네마, CGV 등이 위치해 여가와 문화를 즐기기에도 좋다.

교육 환경도 좋다. 동인초교, 경북사대부설중교, 경북사대부설고교, 시립중앙도서관 등이 인접하며, 근거리에 동성로 학원가도 위치해 자녀를 둔 수요자들의 높은 관심이 예상된다. 견본주택은 대구광역시 수성구 동대구로 400 일원에 조성 중이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