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시맨틱스, AI 정밀의료 솔루션 ‘닥터앤서 2.0’ 사업 착수

디지털헬스케어 플랫폼업체인 라이프시맨틱스는 진단정보, 의료영상 등 다양한 의료데이터 분석을 통해 개인 맞춤형 질병 예측·진단·치료 및 예후관리를 지원하는 AI 기반 정밀진단솔루션 ‘닥터앤서 2.0’ 개발에 착수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올해부터 2024년까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로부터 19억원을 지원받아 진행된다.

사업은 국민 체감도가 높은 1차 병원 및 2·3차 병원에서 AI 진료·진단 지원 수요가 높은 12개 질환을 대상으로 진행되는데, 라이프시맨틱스는 고혈압 및 피부질환 분야에 참여한다.

고혈압 분야에서는 환자들의 체계적 관리를 통한 심뇌혈관 관련 합병증 예방 및 관리를 목표로, 일상 혈압 분석 진단 및 혈압관리에 따른 예측 소프트웨어와 고혈압 관련 합병증 예측 예후관리용 소프트웨어 개발을 진행한다.

피부질환 분야는 영상분석을 활용한 피부병변의 피부암 감별 진단보조 소프트웨어와 남성형 탈모 치료 계획 수립을 위한 AI 소프트웨어를 개발할 예정이다.

송승재 라이프시맨틱스 대표는 "닥터앤서 1.0 사업은 의료기기 소프트웨어를 만드는 연구과정 자체에 방점이 있었다면 2.0은 연구기간 내 상용화까지가 목표"라고 말했다.

김선엽기자 sy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