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인텔·TSMC에 영업이익 역전 허용…2분기 반전 기대

삼성전자의 올해 1분기 반도체 실적이 외형과 수익면에서 모두 경쟁사인 인텔과 TSMC에 뒤진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는 1분기 반도체 부문에서 매출 19조원, 영업이익 3조3천700억원을 기록했다고 6일 밝혔다. 작년 1분기 대비 매출은 8% 가까이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16% 감소한 것이다.

인텔의 1분기 매출은 197억달러(약 22조1천억원), 영업이익은 37억달러(약 4조1천억원)로 작년 동기(매출 198억달러, 영업이익 70억달러)보다 악화됐다. 연초 노트북 PC 수요는 크게 늘었으나 주력인 데이터센터용 서버의 부진이 지속된 까닭이다.

매출, 영업이익 모두 삼성전자보다는 나은 성적표를 받았다. 지난해까지 삼성전자가 인텔에 매출은 뒤져도 영업이익은 앞섰는데 그 추이가 깨진 것이다.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1위 기업인 대만의 TSMC는 역대급 실적이다.

1분기 매출은 129억달러(약 14조5천억원), 영업이익은 53억6천만달러(약 6조원)로 모두 사상 최고였다. 삼성전자보다 매출은 4조원 이상 작은데 영업이익이 2배 가까이 높았다.

TSMC는 전세계 56%에 달하는 점유율을 앞세워 5㎚(나노미터·10억분의 1m)와 7nm 등 첨단 초미세 공정에서 매출의 절반을 벌어들이며 수익성을 극대화했다.

삼성전자는 1분기 반도체 성적이 부진했던 이유로 미국 텍사스주 한파에 따른 오스틴 파운드리 공장의 가동 중단과 선단공정(최첨단 공정) 전환에 따른 초기 투자비 증가를 꼽았다.

오스틴 공장이 한 달 이상 멈춘 탓에 3천억∼4천억원의 손실이 발생했고, 평택 P2라인 등 고가의 극자외선(EUV) 장비가 투입되면서 비용이 증가했다는 설명이다.

D램 가격은 강세였지만 낸드 가격 하락이 지속되며 메모리 부문의 성적도 신통찮았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보다 근본적인 원인을 파운드리와 시스템 반도체 등 비메모리 부문의 부진에서 찾는다.

삼성전자는 선단공정인 5나노 파운드리에서 지속적으로 수율이 떨어진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양품을 곧바로 생산해내지 못하면 버리는 웨이퍼가 많아 손실이 발생함은 물론, 팹리스(반도체 설계회사) 기업들이 생산을 믿고 맡기기도 어렵다.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등 시스템 반도체 부문도 아직 이렇다 할 수익을 못내고 있다. 소니에 이어 2위인 CMOS 이미지센서 정도가 체면치레하고 있지만 시장이 크지 않다.

증권가는 올해 1분기 삼성전자가 메모리 부문에서 3조5천억원에 가까운 영업이익을 올렸으나 파운드리 등 비메모리 부문에서 1천억원 정도 적자를 낸 것으로 추정했다.

일단 삼성전자는 점유율 1위인 D램 가격 급등에 힘입어 2분기부터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2분기 D램 가격이 20∼28% 급등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그러나 삼성전자가 장기적으로 `초격차`를 유지하기 위해선 파운드리 등 비메모리 부문의 경쟁력 확보가 급선무라고 말한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