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런 "인플레 우려없어"…바이든 4천조원 지출안 지지

조 바이든 대통령이 추진 중인 4조 달러(약 4천400조 원)가 넘는 초대형 지출 계획안이 인플레이션을 우려할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2일(현지시간) NBC방송에 출연해 바이든 대통령이 제안한 미국 일자리 및 가족 계획 지출은 향후 8∼10년에 걸쳐 고르게 분포돼 있기 때문에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는 없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연방준비제도가 인플레이션을 주시할 것이라며 "인플레이션이 문제가 될 것으로 생각하지 않지만, 문제가 된다면 우린 해결 수단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의 지출 계획안은 "우리 경제를 생산적이고 공정하게 만드는 데 필요한 역사적인 투자"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물적 인프라 투자인 `일자리 계획`, 보육·교육 등 인적 인프라에 역점을 둔 `가족 계획`을 위한 천문학적 예산을 의회에 요청한 상황이다.

이에 대한 자금 조달을 위해 바이든 대통령은 법인세 인상과 1% 미만의 극부유층을 상대로 한 `부자 증세`를 들고나왔지만, 공화당의 반발에 부닥친 상태다. 일부 민주당 의원마저 증세가 경제 성장을 더디게 할 것이란 우려를 표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최근 "중산층은 이미 세금을 충분히 내고 있다"며 "이젠 가장 부유한 1%의 미국인과 기업이 역할을 시작할 때"라고 증세 필요성을 역설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