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홍콩지점 최종인가 획득…연내 영업개시 목표

NH농협은행은 지난달 29일 홍콩 금융관리국으로부터 ‘홍콩지점’ 설립을 위한 최종인가를 획득했다고 2일 밝혔다.

농협은행 홍콩지점은 점포임차와 전산개발 등 지점설립 절차를 거쳐 연내 영업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홍콩은 지난해 국가보안법 이슈 등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안정적인 금리, 환율과 외환보유고를 기반으로 글로벌 무역금융과 아시아 투자금융 허브로서의 위상을 공고히 하고 있다.

농협은행은 홍콩진출을 통해 기업금융 서비스를 강화하고 신디케이티드론 중심의 투자금융 확대와 외화조달창구 다변화 등 글로벌사업의 질적 성장에 집중할 계획이다.

권준학 농협은행장은 “홍콩은 대중국 수출의 우회기지로 기업금융 수요가 많고 아시아 각국의 투자금융(CIB) 정보가 집중되는 만큼, 농협은행의 아시아금융허브로서 내실 있게 육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민정기자 jmj@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