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홍대선·송파하남선 신설…광역교통계획 발표

3기 신도시 예정지인 부천 대장지구에서 서울 지하철 홍대입구역을 잇는 `대장홍대선`과 하남시청과 서울 지하철 오금역을 잇는 `송파하남선`이 새로 만들어진다.

한국교통연구원은 29일 `제2차 광역교통기본계획 및 제4차 광역교통시행계획 수립연구` 공청회를 개최한다.

대도시권 광역교통기본계획은 대도시권을 대상으로 하는 교통분야 최상위 장기 법정계획으로 20년(2021년~2040년) 단위로 대도시권 권역별 거시적인 광역교통체계 개선 방향을 제시하며, 대도시권 광역교통시행계획은 광역교통 기본계획의 추진 방향에 따라 5년 단위(2021년~2025년)의 광역교통시설 확충 방안을 제시하는 계획이다.

이번 기본계획과 시행계획은 저비용·고효율 대중교통(BTX, S-BRT, 트램 등) 확대, GTX 트라이앵글 중심 환승센터 구축 및 미래교통에 대비한 신개념 환승센터 설립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또 국가 소유 광역버스 준공영제(노선입찰제 방식) 실시, 수소 전기 등 친환경 광역버스 확대, 환승거점에 친환경 충전시설 구축 광역교통체계 혁신을 위한 제도개선안도 마련했다.

▲ 15개 수도권 신규 광역철도 신설

제2차 광역교통 기본계획에는 15개 수도권 신규 광역철도 사업 주요내용이 담겼다.

먼저, 서울 서부권에는 3기 신도시 예정부지인 부천대장지구에서 서울 지하철(2호선·경의중앙선·공항철도) 홍대입구역을 잇는 `대장홍대선`이 신설된다.

`고양은평선`(새절역~고양시청)과 시흥대야에서 목동까지 오는 `신구로선`, 일산선 연장(대화역~금릉), 인천2호선 연장(인천 서구~고양 일산서구), 제2경인선(청학~노은사) 등도 포함됐다.

GTX-D 노선인 서부권 광역급행철도는 당초 알려진대로 김포 장기동에서 부천종합운동장까지로 정해졌다. GTX-D노선은 새로 만들어질 예정인 `대장홍대선`과 환승역이 만들어지며, 서울 진입을 위해서는 부천대장역(대장홍대선 예정역)이나 부천종합운동장(서울 지하철 7호선)에서 갈아타야만 한다.

서울 동부권에는 정부과천청사에서 서울 지하철 8호선 복정역을 잇는 `위례과천선`과 강동~하남~남양주를 거치는 `강동하남남양주선`, 송파하남선(오금역~하남시청), 위례삼동선(위례신도시~광주시 삼동), 별내선 연장(별내역~진접선) 등이 새로 만들어진다.

분당선은 왕십리~청량리 구간, 기흥~오산 구간이 사업에 들어가며, 신분당선은 호매실~봉담 구간이 신설된다.

뿐만 아니라 한국교통연구원은 대장홍대선 사업이 확정되면 관계 지방자치단체와 민간사업자 등 협의를 거쳐 서울 지하철 2호선의 청라연장과 서울 지하철 6호선의 남양주 연장사업도 고려하고 있다.

▲ 광역BRT 5개 노선·21개 환승센터 신설

서울과 서울외곽을 잇는 간선급행버스체계인 BRT 노선도 새로 생긴다.

올림픽대로 BRT(행주대로~당산역), 강변북로 BRT(수석IC~강변역), 계양·대장 BRT(계양~부천종합운동장, 박촌역~김포공항역), 청량리~도농/평내호평 BRT(청량리~평내호평역), 성남~복정 BRT(복정역~남한산성입구) 등 5개 노선이다.

수도권에는 총 21개의 환승센터도 만들어진다.

서울에는 청량리역과 서울역, 양재영, 여의도역, 창동역, 상봉역 등 6개, 경기도에는 용인역과 파주운정역, 동탄역, 부천종합운동장역 환승센터 등이 신설될 예정이다.

한국교통연구원 관계자는 "광역철도와 도로 신설사업은 경제성, 정책효과, 지역균형발전 효과 및 기타 정책적 필요성, 지자체 추진의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말했다.

홍헌표기자 hpho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