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상반기 모더나 도입 물량 없지만 6월까지 1,200만 명 접종"

상반기 백신 도입 물량이 예상보다 줄었지만, 방역 당국은 6월까지의 예상 접종 인원에는 차질이 없다는 입장이다.

21일 코로나19 브리핑에서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6월까지 65세 이상 어르신, 취약계층, 사회필수요원 1,200만 명에 대한 접종을 시행할 계획"이라며 "6월까지 우리나라가 도입하기로 계약된 백신은 1,809만 회분"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은 20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모더나 백신 4,000만 회 분(2000만 명분) 도입에 대해 "상반기에는 아무래도 물량이 많이 못 들어올 상황"이라며 "하반기에 들어오게 돼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방역 당국은 모더나 백신이 하반기에 들어와도 상반기 접종에 큰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윤태호 방역총괄반장은 "상반기에 도입이 확정됐다고 발표해 드리고 있는 1,800만 회분이라고 표현하고 있는 그 물량에는 모더나는 현재 포함되어 있지는 않다"며 "다만, 모더나도 그렇고 다른 백신들에 대해서도 상반기에 공급되는 물량에 대해서 계속 제약사들과 협상을 하고 있는 중이고, 그런 협상을 통해서 일부는 아마 상반기에 도입될 수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현재 이미 국내에 들어온 물량은 387만 회 분(아스트라제네카 200만 회, 화이자 187만 회)이다.

한편, 6월까지 추가 도입이 확정됐다고 정부가 밝힌 물량은 1,422만 회 분(아스트라제네카 867만 회, 화이자 555만 회)이다.

김수진기자 sjpen@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