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오늘 오세훈·박형준과 오찬…"협치의 자리"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오세훈 서울시장, 박형준 부산시장을 만난다. 문 대통령의 초청에 두 시장이 흔쾌히 응해 이뤄졌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21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21일 낮 12시 청와대 상춘재에서 신임 오세훈 서울시장·박형준 부산시장과 오찬 간담회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4.7 재보궐 선거로 당선된 두 시장의 취임을 축하하고, 서울시와 부산시의 현안에 대해 심도있는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 또 코로나19 방역, 민생 경제 회복, 서민 주거 안정 등 국가적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할 계획이다.

박 대변인은 "이 일정은 대한민국 제1·제2 도시인 서울과 부산의 현안에 대해, 야당 소속 지방자치단체장과 함께 머리를 맞대고 힘을 모으는 것이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대통령비서실에서는 유영민 비서실장과 이철희 정무수석이 배석한다. 이 정무수석 취임 후 첫 야당 소속 단체장과의 협치의 자리이기도 하다.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