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드 타는 거북이...23살 관절염 재활치료

무거운 몸무게 때문에 관절염에 걸려 제대로 걷지 못하던 대형 거북이 롤러 보드를 타고 활보해 눈길을 끈다.

17일 UPI통신 등에 따르면 독일 겔젠키르헨에 있는 `줌 에를레프니스벨트 겔젠키르헨` 동물원은 최근 바퀴 달린 보드에 올라탄 채 방 안을 누비는 거북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헬무스`라는 이름의 거북은 `롤러 보드` 위에서 네 다리로 노 젓듯이 땅을 짚고 엉금엉금 앞으로 나아가는 모습이 담겼다.

최근 앞다리 관절에 문제가 생겨 몸을 지탱하기 어려워지자 동물원에서 치료용으로 롤러 보드를 이용한 것이다.

헬무스는 `보드 타기`를 치료 일환으로 시작했지만, 지금은 기존의 느릿느릿한 걸음 대신 빠른 속도를 무척 즐기는 모습이다.

아프리카 가시 거북인 헬무스는 올해 23살로 등껍질까지 합한 몸무게가 100㎏이 넘는다.

동물원은 "헬무스가 하루에 한 번씩 롤러 보드를 타고 재활훈련을 하며, 약물 치료도 받는다"고 전했다.

동물원은 "훈련을 재미있어하는 티가 난다. 시작할 때면 꽤 빨리 움직이고, 계획했던 것보다 꼭 한 바퀴를 더 돈다"면서 "다리가 벌써 다시 강해진 게 보인다"고 말했다.

전 세계에서 가장 큰 육지거북에 속하는 아프리카 가시 거북은 통상 길이가 76㎝까지 자라고 무게도 대체로 45㎏이 넘는다. 국제자연보전연맹(IUCN)이 지정한 멸종 위기종(endangered)이기도 하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세상에서 가장 빠른 거북이다" "엄청 빠르다" "귀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연합뉴스)

장진아기자 janga3@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