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콘, 공모가 4만5천원 확정…상단 초과

비즈니스 데이터 플랫폼 기업 쿠콘(대표이사 김종현)은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 결과 공모가가 4만5천원으로 결정됐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희망 범위(31,000원~40,000원)를 초과한 가격이다.

쿠콘에 따르면, 지난 13~14일 진행한 수요예측에는 전체 공모 물량의 70%인 112만8,624주 모집에 1,580건의 국내외 기관이 참여했다.

신청주수는 약 18억 주로 집계됐으며, 최종 수요예측 경쟁률은 역대 2위인 1,594.61:1을 기록했다.

특히 모든 참여 기관들이 상단 이상의 가격을 제시했으며, 확정 공모가격인 4만5천원 이상을 제시한 건수도 90%가 넘었다.

회사 관계자는 "공모가 희망 범위를 크게 상회하는 수요예측 결과에도 불구하고, 기관투자자의 수요와 개인투자자의 접근성, 시장의 신뢰 등에 대한 다각적인 검토를 통해 합리적인 범위 내에서 적정 수준으로 공모가를 협의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2006년 설립된 쿠콘은 디지털 혁신의 기본인 데이터를 수집·연결하고 표준화 형태인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로 제공해 수익을 창출 중이다.

금융, 공공, 의료, 물류, 유통, 통신 등 국내 500여개 기관, 해외 40여 국가, 2,000여개 기관으로부터 비즈니스 데이터를 수집·연결하고 있으며, 주요 고객은 금융기관과 빅테크·핀테크 기업 등으로 총 1,600여개 고객사를 확보했다.

현재 쿠콘은 데이터 서비스, 페이먼트 서비스를 통합 제공하고 있다.

5만여 종의 데이터 서비스와 국내 최다 금융기관이 연결된 페이먼트 서비스 기반을 통해 독보적인 경쟁력을 보유 중이란 설명이다.

고객은 쿠콘을 통해 필요한 데이터를 일괄적으로 제공받을 수 있어 서비스 편리성이 뛰어난 점이 큰 장점이다.

김종현 쿠콘 대표이사는 "15년의 업력으로 쌓은 쿠콘만의 노하우와 인프라가 기관 투자자들께 좋은 평가를 받은 것 같다"며 "이어지는 일반 공모 청약에서도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쿠콘의 일반투자자 청약은 전체 공모 물량의 25.0%인 40만3,080주로 오는 19일부터 20일까지 이틀 간 진행된다.

쿠콘은 이달 28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 예정이며, 상장 대표 주관사는 하나금융투자, 공동 주관사는 삼성증권이다.

신재근기자 jkluv@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