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공회의소와 산업부는 16일 세종대로 대한상의회관에서 ‘탄소중립 산업전환 추진위원회’를개최했다.

대한상공회의소와 산업부는 16일 세종대로 대한상의회관에서 ‘탄소중립 산업전환 추진위원회’를개최했다.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범세계적 도전과제가 된 탄소중립을 위해 국제적 협력에 적극 참여해 우리가 주도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태원 회장은 오늘(16일) 오전 서울 대한상의 회관에서 열린 `탄소중립 산업전환 추진위원회` 출범식에서 "기후변화를 이대로 두면 코로나 팬더믹보다 훨씬 더 큰 재앙을 초래할 것"이라며 "기후위기는 지구와 인류를 함께 살리기 위한 문제로 인식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당장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글로벌 공급망의 탄소중립 요구"라며 "EU·미국의 탄소국경세 도입 등에 제대로 대응 못하면 우리의 수출길이 막힐 가능성 있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업종별·기업별 여건과 상황이 다르니,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솔루션 찾을 필요가 있다"며 "오늘 출범하는 탄소중립 산업전환 추진위원회가 `2050 탄소중립`을 위한 플랫폼 역할을 하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또 "현재까지 제시된 탄소중립을 위한 전략은 지금의 기술전망을 반영한 것"이라며 "향후 새롭게 나타날 혁신기술을 반영하는 롤링 플랜(Rolling Plan)으로 전환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 회장은 "빌 게이츠도 `제로탄소가 달성할 수 있는 목표라고 믿는다`고 했다"며 "기업인으로서 그의 말을 지지하며, 우리가 힘을 합치면 탄소제로 이룰 수 있다고 생각한다. 우리 기업들도 해낼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김민수기자 ms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