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공공전세주택` 서울에만 3천호 공급…"전세시장 안정 도울 것"

LH는 지난해 정부가 발표한 ‘서민·중산층 주거안정 지원방안(전세대책)’ 관련해 올해 최초로 공급하는 ‘공공 전세주택’ 현장을 14일 공개했다.

공공전세주택은 공공주택사업자가 도심 내 면적이 넓고 생활환경이 쾌적한 다세대, 다가구 및 오피스텔 등 신축주택을 매입해 중산층 가구에게 한시적으로 공급하는 주택이다.

이 공공전세주택은 경기도 안양시에 있으며, 지난해 12월 준공된 신축 오피스텔(지상 14층, 52호)을 올해 3월 매입해 현재 입주자를 모집하고 있다.

전용면적은 54~83㎡, 보증금은 시세보다 저렴한 1억8,000만원~2억5,000만원 수준의 전세주택으로 공급하고 모든 호실은 방 3개 이상을 갖추고 있다.

해당 주택은 인근에 1호선 안양역과 명학역, 4호선 범계역 및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가 위치해 교통 편의성이 높다.

이마트·안양일번가 등 쇼핑시설과 의료시설 및 관공서를 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 고품질 자재, 빌트인 옵션(시스템에어컨, 인덕션 등) 및 지하주차장을 갖추고 있다.

올해 서울 3,000호, 경기·인천 3,500호 등 총 9,000호(LH 75,000호)를 순차적으로 공급하고, 내년에도 9,000호를 공급할 예정이다.

입주자는 별도의 소득·자산 기준 없이 무주택세대구성원 중에 선정한다.

가구원수가 3인 이상 세대를 1순위, 그 외 세대를 2순위로 입주자를 선정한다.

선정된 입주자는 시중 전세가(보증금)의 80~90% 수준에서 최대 6년간 거주할 수 있다.

장충모 LH 사장 직무대행은 "이번에 최초로 공급하는 공공전세주택은 넓은 평형과 특화시설을 바탕으로 고품질 공공임대주택의 전형이 될 것"이라며 "LH는 정부정책의 충실한 이행과 전세시장 안정을 위해 수도권 도심 곳곳에 양질의 주택을 빠르게 공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원규기자 w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