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리’ 윤여정, 여우조연상 후보로 아카데미 시상식 참석 확정…13일 출국



영화 ‘미나리’로 2021년 제93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른 배우 윤여정이 오스카 시상식 참석을 위해 지난 4월 13일 출국했다.

소속사 후크 엔터테인먼트는 "배우 윤여정은 아카데미 측으로부터 오스카 여우조연상 후보 자격으로 공식 초청받았으며, 미국 현지 시상식에 참석하기 위해 어제 LA행 비행기에 탑승했다"고 출국 소식을 밝혔다.

또한 “윤여정이 고민 끝에 아카데미 시상식 참석을 결정한 만큼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조용히 출국하게 된 점 양해 부탁드리며 ‘수상 때마다 기쁨을 함께 해준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는 인사를 전했다”고 덧붙였다.

정이삭 감독의 ‘미나리’는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의 작품상, 감독상, 남우주연상, 여우조연상, 각본상, 음악상, 총 6개 부문의 후보에 선정됐다. 특히 배우 윤여정은 한국 최초로 오스카 연기상 후보에 올랐으며, 미국 배우조합상과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석권하며 세계 영화계의 역사를 새로 썼다. 제93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Academy Awards)은 4월 26일 오전 10시(한국시간) LA 시내의 유니온 스테이션과 돌비 극장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오스카상`으로도 불리는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은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가 주관하는 미국 최대의 영화상이다.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으로 떠나온 한국 가족의 아주 특별한 여정을 담은, 2021년 전 세계가 기다린 원더풀한 이야기 ‘미나리’는 전국 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