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개인투자자 3명 중 2명 손실…"원인은 잦은 거래"

지난해 주식시장에 뛰어든 신규 개인투자자 3명 중 2명은 손실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주식시장에서 개인투자자 증가, 어떻게 볼 것인가?`를 주제로 열린 온라인 세미나에서 자본시장연구원 김민기 연구위원과 김준석 선임연구위원은 지난해 3월부터 10월까지 국내 주식시장에서 신규 투자자의 62%가 손실을 본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국내 주요 증권사 4곳의 표본 고객 20만명을 대상으로 이 기간 주식 거래 등 자료 분석을 통해 이뤄졌다. 20만명 중 신규 투자자는 30%인 6만명으로, 작년 3월과 10월에 대거 유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신규 투자자 중에는 62%가 손실을 기록했다. 약 3명 중 2명에 해당한다. 이들의 누적 수익률도 5.9%에 그쳤다. 수수료 등 거래비용을 포함하면 수익률은 -1.2%로, 손실을 나타냈다.
신규 개인투자자 3명 중 2명 손실…"원인은 잦은 거래"

주로 연령층이 낮고, 여성 비중이 높았다. 1천만원 이하 소액도 많았다. 연령별로는 20대 이하(28%)가 가장 많았다. 이어 30대(26%), 40대(23%), 50대(16%), 60대 이상(6%) 순이었다. 남성은 54%, 여성은 46%였다.

금액별로는 1천만원 이하가 77%로 급증했다. 1천만원 이상은 23%에 불과했다. 특히 신규 투자자의 경우 60대 이상을 제외하면 전 연령대에서 마이너스 수익률(거래비용 포함)을 나타냈다. 이 가운데 30대의 손실이 가장 컸다.

남성보다 여성의 손실이 더 컸고, 투자 규모로도 1억원 이상만 플러스를 나타냈을 뿐 1억원 이하로는 수익을 내지 못했다. 1천만원 이하 소액투자자의 손실률이 가장 컸다.

일간 거래회전율(거래량/총 주식수)은 12.2%, 평균 보유기간은 8.2거래일이었다. 중소형주 투자자, 20대, 남성, 소액투자자의 거래회전율이 높았다.

전문가들은 개인들은 상승장에서 상대적으로 이익은 빨리 실현하면서도 손절은 하지 못하고, 단시간에 거래량이 집중되는 종목에 몰리는 투자행태를 보였다고 분석했다.
신규 개인투자자 3명 중 2명 손실…"원인은 잦은 거래"

한편, 전체 개인 투자자의 54%는 수익률이 0% 이상이었고, 46%는 마이너스였다. 이 중 기존 투자자의 39%는 손실을 기록했다. 61%는 대부분 수익을 냈다는 의미다. 이 기간 기존 투자자의 누적수익률은 18.8%로 집계됐다. 수수료 등 거래비용을 포함하면 수익률은 15.0%에 달했다.

기존 투자자 중에는 20대 이하가 8%, 30대가 23%였다. 40대가 31%로 가장 많았고, 50대도 60대 이상도 각각 24%와 14%를 차지했다. 투자 금액별로는 1천만원 이하가 47%로 약 절반을 차지했다. 3천만원 이하는 24%, 1억원 이하와 이상은 각각 20%와 10%였다.

기존 투자자는 대형주를 순매수하며 전 연령대에서 10% 이상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이들 투자자의 일간 거래회전율(거래량/총 주식수)은 6.5%로, 평균 보유기간으로 환산시 15.4거래일이었다. 3개 이하 종목을 보유한 기존 투자자는 55%였다.

(사진=자본시장연구원)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