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텀싱어 올스타전’ 백인태X유슬기, 명품 라이브 무대로 ‘귀 호강’



듀에토(백인태, 유슬기)가 ‘팬텀싱어 올스타전’에서 빛나는 활약상을 펼치고 있다.

백인태, 유슬기는 현재 인기리에 방영 중인 JTBC ‘팬텀싱어 올스타전’에 출연, 다시 한번 ‘인기현상’팀으로 경연을 이어나가는 중이다.

앞서 백인태와 유슬기는 ‘팬텀싱어’ 시즌 1에서 이탈리아 출신 팝페라 그룹인 일 볼로(IL VOLO)의 ‘그란데 아모레(Grande Amore)’를 부르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두 사람이 부른 이 곡은 방송 이후 음원 사이트 클래식 차트에서 1위를 차지하며 대한민국에 크로스오버 열풍을 선도했다.

‘팬텀싱어 올스타전’에서 다시 한번 곽동현, 박상돈과 ‘인기현상’으로 뭉친 백인태, 유슬기는 전 시즌의 최강 팀이 총출동한 ‘올스타전’답게 확실한 주제를 담은 무대를 선보이며 ‘인기현상 유니버스’를 구현시키고 있다.

먼저 지옥을 표현한 A`Studio의 ‘грешный страсть (Sinful Passion)’ 무대에서 인기현상 팀은 욕망을 담아낸 다이내믹한 구성으로 마치 한편의 뮤지컬을 보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켰다.

또 삶과 죽음에 대해 이야기하는 La Balanza의 ‘Valeria Lynch’ 무대와 천국의 성스러움을 담은 Alessandro Safina의 ‘Aria E Memoria’ 무대는 듣기만 해도 웅장하고 은혜로운 하모니를 선사하며 판정단의 기립 박수를 이끌어냈다.

‘인기현상 유니버스’의 완결판이라고 볼 수 있는 태연의 ‘불티(Spark)’ 무대에서는 불을 이용해 원초적인 욕망을 표현하며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특히 백인태는 강렬한 눈빛과 극강한 고음으로 보는 이들에게 압도감을 선사했고, 유슬기 또한 변화무쌍한 표정연기와 풍부한 감성으로 ‘성악 왕’다운 실력을 발휘했다.

이외에도 백인태와 유슬기는 ‘팬텀싱어’ 시즌 1의 주역인 흉스프레소의 막내 고은성, 포르테 디 콰트로의 손태진과 함께 ‘시리우스’ 팀을 결성, 오랜 시간 꿈꿔왔던 합동 무대를 선보였다.

네 사람은 Andrea Bocelli, Laura Pausini의 ‘Dare To Live(Vivere)’로 지친 삶에 한줄기 빛이 되어줄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하며 앙상블, 테크닉, 감성까지 삼박자를 갖춘 무대로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두 사람은 매 무대마다 ‘레전드’를 경신하며 ‘팬텀싱어’의 인기를 다진 개국공신다운 저력을 보여주고 있다. 이제 마지막 라운드만 앞두고 있는 가운데, 백인태와 유슬기가 또 어떤 무대로 시청자들의 귀를 사로잡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백인태와 유슬기가 출연하는 JTBC ‘팬텀싱어 올스타전’은 매주 화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