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맵모빌리티, 4천 억 규모 투자 유치…신규 사업 속도 내나

SKT에서 분사한 티맵모빌리티가 국내외 사모펀드로부터 4천억 원의 자금을 유치했다.

이번 투자 유치를 계기로 티맵모빌리티는 우수 인력 충원, 신규 사업 진출 등 모빌리티 시장 선점을 위한 본격적인 행보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9일 티맵모빌리티는 전날 열린 이사회에서 4천억 원 규모의 제3자 배정 보통주 유상증자를 결의했다고 전했다.

발행 주식은 457만 5,718주, 신주 발행가액은 8만 7,418원이다.

주식 배정 대상은 어펄마캐피탈과 이스트브릿지파트너스로 두 사모펀드는 각각 14%씩, 총 28%의 티맵모빌리티 지분을 확보하게 됐다.

이번 투자 유치는 시장에서 티맵모빌리티의 성장성이 높게 평가받은 결과다.

앞서 티맵모빌리티가 우버로부터 약 591억 원을 투자 받을 당시 책정된 기업가치는 1조원이다.

이번에 추가로 투자 유치에 성공하면서 포스트밸류(투자 후 기업가치)는 1.4조 원으로 늘어나게 됐다.

티맵모빌리티는 2025년까지 연 매출 6천억 원, 기업가치 4조 5천억 원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티맵모빌리티는 내비게이션 T맵(티맵)을 기반으로 소비자들의 편의·안전성에 초점을 맞춘 다양한 서비스를 출시해 나갈 예정이다.

4대 핵심 사업은 ▲플랫폼(주차·광고·UBI) ▲T맵 오토(차량 인포테인먼트·결제) ▲모빌리티 온디맨드(택시 호출·대리운전) ▲올인원 Maas(Mobility as a service) 등이다.

또 렌터카, 차량 공유, 단거리 이동 수단, 주차 등을 모두 묶어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구독형 요금 제도 선보여 기존 사업자들과 차별화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종호 티맵모빌리티 대표는 "기존 사업 고도화는 물론 시장의 규모를 키울 수 있는 신규 사업에도 보다 공격적으로 진출할 것"이라며 "이동의 혁신을 통해 세상을 바꾼다는 목표로 사용자들의 경험이 행복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고민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양현주기자 hjya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