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월드` 16개월만에 다시 열렸다…`3D 미니미` 공개

싸이월드가 5월 서비스 부활을 예고한 가운데 홈페이지 접속이 재개됐다..

싸이월드제트 측은 이날 "2019년 10월 서비스 중단으로 홈페이지 접속마저 불가능했던 싸이월드가 16개월만에 SKT IDC 내 싸이월드 웹서버에 연결됐다"고 밝혔다.

2019년 10월 서비스 중단 이후 16개월 만에 홈페이지가 정상화된 것이다. 회사 측에 따르면 싸이월드는 지난 2월 부활을 예고한 이후 서비스 개발을 진행했고, 지난달 19일에는 고객 데이터베이스(DB)가 보관된 SKT IDC의 싸이월드 서버를 열면서 과거 데이터 복원도 순조롭게 이뤄지고 있다.

이날 공개된 홈페이지에는 2D 미니미와 새롭게 만들어진 3D 미니미가 공개됐다. 3D 미니미가 "싸이월드, 못 다한 이야기가 곧 시작됩니다"라는 말풍선 메시지를 달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싸이월드제트 관계자는 "모바일에서 처음으로 구현되는 2D 미니미를 미리 선보인다"며 "싸이월드 클래식을 기다려주시는 2D 미니미 세대와, 메타버스 싸이월드에 입문할 3D 미니미 세대가 함께 즐길 수 있는 특별한 싸이월드가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개인별 미니홈피에 접속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싸이월드의 본격적인 서비스 재개는 5월로 예정돼 있다.

서비스 정식 오픈 전에 홈페이지에서 여러 이벤트를 마련할 예정이다. 싸이월드 아이디 찾기, 사진·동영상이 복원됐는지 확인하는 추억 찾기 이벤트 등이 계획돼 있다.

한편 싸이월드제트는 스카이이엔엠·인트로메딕 등 5개 기업이 컨소시엄을 꾸려서 차린 법인으로, 전제완 싸이월드 대표로부터 운영권을 양수했다.

이지효기자 jhlee@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