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美 국채금리 변동성 재확대에 `주춤`…약보합 마감

미국 국채 금리 변동성이 재차 확대되면서 국내 증시가 약보합 마감했다.

31일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8.58포인트(0.28%) 떨어진 3,061.42에 거래를 마쳤다.

미 재무부에 따르면, 현지시간 30일 기준 10년물 미국 국채 수익률은 1.73%를 기록했다. 한 때 1.77% 까지 치솟기도 했다.

수급별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2,967억원과 3,475억원 순매도했다.

개인은 6,409억원 순매수를 보였다.

시총 상위 종목으로는 삼성전자(-0.97%), SK하이닉스(-1.49%), 삼성전자우(-1.35%), LG화학(-0.37%), 현대차(-0.68%), 삼성SDI(-1.49%) 등이 하락 마감했다.

이밖에 NAVER(0.13%), 삼성바이오로직스(0.13%), 카카오(0.91%), 셀트리온(0.31%) 등은 강보합에 장을 마쳤다.

코스닥 역시 약보합에 장을 마쳤다.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89포인트(0.20%) 떨어진 956.17에 거래를 마쳤다.

유가증권시장과 마찬가지로 외국인과 기관이 755억원과 579억원 순매도하며 하락세를 이끌었다.

반면 개인은 1,485억원 순매수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3.20원(-0.28%) 떨어진 1,131.80원에 종가가 결정됐다.

오민지기자 om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