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찬성, 엠디엔터와 전속계약 체결…홍경인X김학철과 한솥밥



배우 정찬성이 엠디엔터테인먼트와 손잡고 활발한 활동에 나선다.

31일 엠디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정찬성과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정찬성은 신선한 마스크와 잔뼈 굵은 연기파 배우다"라며 "다양한 작품 활동으로 대중과 더 많이 만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어떤 역할을 맡든 제 옷을 입은 듯 소화하면서 작품에 조화롭게 스며드는 정찬성은 전지현, 이민호 주연의 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에서 전지현이 보고 있는 TV 속 싸대기 맞는 열연으로 많은 화제를 모았다.

어린이 드라마 `이레자이온`의 토력 역으로 데뷔한 정찬성은 시트콤 `패밀리`, 드라마 `너희들은 포위됐다`, `유령` 등에 출연했다.

또한 드라마 `런웨이` 에서 주연 최세영 역으로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런웨이`는 OTT 웹드라마로, 중국에서 동시 방영될 예정이다.

한편 정찬성이 전속계약을 체결한 엠디엔터테인먼트는 배우 홍경인, 김학철, 서권순 등이 소속되어 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