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뢰밭 된 중국 리스크…`조선구마사` 관련주 시총 716억↓

역사 왜곡·중국풍 논란으로 2회 만에 방영 중단이라는 초유의 사태를 빚은 드라마 `조선구마사` 논란으로 인해 YG엔터테인먼트, SBS 등 관련 종목들의 시가총액이 700억원 이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조선구마사 제작사인 YG스튜디오플렉스의 모기업 YG엔터테인먼트와 방송사인 SBS의 시가총액은 26일 현재 1조2천297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조선구마사 1회가 방영된 지난 22일 종가 기준(1조3천14억원)보다 716억원 줄어든 것이다.

이 기간 YG엔터테인먼트는 5.63%, SBS는 5.24% 각각 하락했으며, YG엔터테인먼트 자회사인 YG PLUS도 2.64% 내리면서 시총이 101억원 줄었다.

앞서 조선구마사 1회가 방영된 이후 역사 왜곡 및 친중국 논란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거세게 일었다. 이에 광고주들과 지방자치단체 등은 제작 지원을 줄줄이 철회했고 거센 반대 운동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전개됐다.

결국 지난 26일 SBS와 YG스튜디오플렉스 등은 조선구마사 제작과 방송을 전면 폐지했다. 다만 이미 80%가량 촬영을 마친 상황인만큼 320억원에 이르는 제작비의 상당 부분은 손실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SBS의 경우 최대 70억원 수준의 손실을 보게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조선구마사`에 이어 6월 방영을 앞둔 JTBC 드라마 `설강화`도 논란으로 불매운동이 예고돼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YG엔터테인먼트의 소속 그룹인 블랙핑크의 지수가 주연을 맡았으며, 민주화운동 역사 폄하, 간첩·국가안전기획부(안기부) 찬양 등 논란에 휩싸인 상태다.

`설강화` 제작사인 JTBC스튜디오가 중국 텐센트에서 1천억원 투자를 받은 것과 드라마 내용을 결부시키는 반중 여론까지 나타나면서 한 가구회사가 설강화 협찬을 취소하는 등 심상찮은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반중 여론`이라는 잠재적인 리스크에 노출된 상황에서 향후 업계에 적지 않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여진다. 다만 관련 종목 주가나 실적에 당장 직접적인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사진=SBS)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