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 신인’ 오메가엑스, 日 최대 팬 미디어 상장사와 초대형 계약…‘남다른 행보’



보이그룹 오메가엑스(OMEGA X)가 데뷔 전부터 일본 상장사와 초대형 계약을 체결하며 K팝 어벤져스의 면모를 증명했다.

오메가엑스의 소속사 스파이어엔터테인먼트는 24일 "일본 최대 팬 미디어 플랫폼 상장사인 스키야키(SKIYAKI)와 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했다"라고 밝혔다.

스키야키는 팬클럽 시스템, 이커머스, 티켓 판매 시스템 등 팬과 아티스트를 연결해 주는 시스템을 구축해 현재 570개 이상의 팬클럽 사이트를 운영·서비스하고 있다. 가입 회원 수만 약 380만 명 이상으로 현재 많은 K-POP 아티스트들도 스키야키와 제휴를 맺고 일본 활동 중이다.

특히 오메가엑스는 아직까지 데뷔 전 팀명만 공개한 그룹임에도 단순 에이전시 계약이 아닌 일본 내 매니지먼트 계약이라는 점에서 상당히 이례적인 성과라 평가받고 있다. 오메가엑스는 이번 계약을 통해 데뷔 후 국내뿐만 아니라 일본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스파이어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오메가엑스가 정식 데뷔 전임에도 불구하고 일본 대기업과 초대형 계약을 맺으며 벌써부터 일본 활동에 대한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라며 "이 같은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멤버들은 더욱 열심히 데뷔 준비 중이다. 데뷔 후 일본 활동도 지켜봐 달라"라고 전했다.

오메가엑스는 그리스 문자 자모의 맨 끝 글자 `끝`, `최후`라는 의미를 담은 `오메가(OMEGA)`와 미지수 `X`의 합성어로, K-POP의 `끝판왕`이 되겠다는 의미를 담은 팀명이다.

한편, 11인조 보이그룹 오메가엑스는 오는 26일 전체 멤버 공개를 예고해 K팝 팬들의 기대감을 한껏 높였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