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리핀, 신곡 ‘Young Blood’ 무대 최초 공개…18일 ‘엠카운트다운’ 출격



보이그룹 드리핀(DRIPPIN)이 ‘엠카운트다운’을 통해 신곡 무대를 최초 공개한다.

드리핀(차준호, 황윤성, 김동윤, 이협, 주창욱, 알렉스, 김민서)은 18일 오후 6시 방송되는 Mnet ‘엠카운트다운’에 출연, 신곡 ‘영 블러드(Young Blood)’의 첫 컴백 무대를 가지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첫 컴백 무대를 앞둔 신곡 ‘영 블러드(Young Blood)’는 산뜻한 느낌의 신스 베이스 그리고 몽환적인 플럭과 패드 신스가 조화를 이루는 하우스 계열의 댄스 곡으로 따뜻한 봄 햇살 속 갓 움튼 새싹처럼, 더 나은 내일로 나아가겠다는 강한 의지를 가지고 꿈을 향해 달려가는 드리핀의 청춘을 담아냈다.

드리핀은 신곡 ‘영 블러드(Young Blood)’ 컴백 무대를 통해 ‘영 앤 리치(Young&Rich)’한 매력은 물론, 자신들만의 색이 더해진 파워풀한 퍼포먼스를 선보일 예정이라 전 세계 K팝 팬들의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미니 2집 ‘어 베러 투모로우(A Better Tomorrow)’를 통해 보컬, 퍼포먼스, 비주얼 등 다방면으로 한층 성장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드리핀은 타이틀곡 ‘영 블러드(Young Blood)’로 자신들만의 당찬 패기와 의지를 보여주며 트렌디한 매력을 뽐낼 계획이다.

한편, 드리핀은 18일 오후 6시 방송되는 Mnet ‘엠카운트다운’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영 블러드(Young Blood)’ 활동에 돌입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