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더커버’ 지진희의 압도적인 존재감 ‘숨멎’ 유발 티저 포스터 공개



‘언더커버’ 지진희가 은밀하고도 강렬한 귀환을 알렸다.

‘괴물’ 후속으로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언더커버’ 측은 11일, 지진희의 비밀스러운 아우라가 호기심을 자극하는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어둠 속에서 날카롭게 빛나는 언더커버 한정현(지진희 분)의 눈빛은 그가 가진 비밀을 더욱 궁금케 한다.

‘언더커버’는 오랫동안 정체를 숨기고 살아온 한정현(지진희 분)과 정의를 위해 공수처장이 된 인권 변호사 최연수(김현주 분)의 이야기를 그린다. 거대한 세력에 맞서 사랑과 정의를 지키려는 두 사람의 치열한 싸움이 뜨겁게 펼쳐진다. ‘레전드 조합’ 지진희, 김현주를 비롯해 허준호, 정만식, 이승준, 권해효, 한고은, 박근형 등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가세해 완성도를 담보한다. 감춰져 있던 진실 속에서 인간의 다면성과 옳고 그름을 집요하게 파헤칠 이들의 활약이 기다림마저 설레게 만든다.

베일을 벗은 1차 티저 영상이 화제를 모은 가운데, 이어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지진희의 압도적인 존재감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극명한 흑백의 대비는 빛과 어둠의 경계를 선명하게 부각, 언더커버 한정현(지진희 분)이 살아온 두 개의 삶을 암시한다. 자신을 감추려는 듯, 혹은 무언가를 저지하듯 내뻗은 손 틈 사이로 포착된 형형한 눈빛이 ‘숨멎’을 유발한다. 날 선 얼굴에 더해진 ‘휴가는 끝났다’라는 강렬한 문구는 그의 일상을 집어삼킨 심상치 않은 사건을 예고하며 궁금증을 더한다.

지진희는 오랫동안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 살아온 안기부 요원 ‘한정현’ 역을 맡았다. 자신의 모든 것을 버리고 가짜 신분으로 살아가던 그는 인권 변호사로 활동하던 아내 최연수(김현주 분)가 공수처장 후보에 오르면서 걷잡을 수 없는 소용돌이에 휘말린다. 앞서 지진희는 “사랑하는 사람을 지키기 위해 자신을 희생하는 ‘한정현’이 마음에 와닿아 작품을 선택하게 됐다”라고 밝힌 바 있다. 세상 누구보다 다정한 남편이자 한 가족의 평범한 가장으로 살아온 한정현. 갑작스럽게 찾아온 ‘인생 리셋’의 위기 속에서 소중한 것을 지켜내기 위한 외롭고도 고독한 싸움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전망. 또 한 번의 인생 캐릭터를 써 내려갈 지진희의 활약에도 기대가 쏠린다.

‘언더커버’ 제작진은 “지진희의 연기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 한정현의 서사에 힘을 더하는 디테일한 심리 묘사와 폭발적인 감정 연기가 빛을 발할 것”이라며 “과연 평범하고 평화로운 일상을 뒤흔든 사건은 무엇일지, 언더커버 한정현이 맞닥뜨릴 새로운 미션을 지켜봐 달라”라고 전했다.

한편, JTBC 새 금토드라마 ‘언더커버’는 ‘괴물’ 후속으로 오는 4월 첫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