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고주희 디지털소통센터장, 이호준 산업정책비서관, 전효관 문화비서관 내정자 (청와대 제공)

왼쪽부터 고주희 디지털소통센터장, 이호준 산업정책비서관, 전효관 문화비서관 내정자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장에 고주희 전 한국일보 디지털전략부장을 임명하는 등 비서관급 인사를 단행했다. 산업정책비서관에는 이호준 산업통상자원부 기획조정실장, 문화비서관에는 전효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사무처장이 내정됐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인사를 발표했다. 강 대변인은 "업무 분야 경험과 전문성을 고려해 인사가 이뤄졌으며 임기 후반기 국정운영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고주희 신임 센터장은 1975년생이며 제주여자고와 고려대 정치외교학과를 나왔다. 한국일보 기자 출신으로 네이버 뉴스제휴팀장 등도 거쳤다.

이호준 신임 비서관은 1967년생, 서울 보성고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 정책학 석사, 영국 맨체스터대 기술정책학 박사를 취득했다. 행시 34회로 지식경제부 에너지자원정책과장, 주중 대사관 공사참사관, 산업통상자원부 정책기획관 등을 역임했다.

전효관 신임 비서관은 1964년생으로 전주고와 연세대 천문기상학과를 졸업하고 연세대에서 사회학 석사와 박사를 취득했다. 문화연대 문화교육센터 소장, 서울특별시 서울혁신기획관, 청년허브센터장 등을 거쳤다.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