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손보, `ESG 자문위원회` 출범식 개최

NH농협손해보험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중심 경영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NH농협손해보험은 지난 19일 최창수 대표이사 등 임직원이 참여한 가운데 `ESG 자문위원회 출범식`을 개최하고, ESG 경영 체계 구축을 위한 비전 `ESG 프렌들리 2025`를 선포했다고 22일 밝혔다.

ESG 자문위원회는 장지인 CDP(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 한국위원회 위원장이 자문위원장을 맡고, 임대웅 유엔환경계획 한국대표, 김이배 농협손해보험 이사회의장, 조봉순 서강대 교수, 정광화 강원대 교수 등이 자문위원으로 참여한다.

농협손보는 ▲ESG 경영체계 설계 및 내재화 ▲ESG 투자확대 ▲ESG 상품개발 ▲업무별 ESG 추진과제 발굴 ▲ESG 국제협약 참여 등 단계별 추진전략도 수립하고, 농협금융지주의 ESG 전략과 발맞춰 `ESG 상품개발`도 투트랙으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최창수 NH농협손해보험 대표이사는 "농협손해보험은 농작물재해보험, 가축재해보험처럼 기후변화대응과 농가경영안정에 특화된 사업을 보유하고 있는 등 ESG경영에 최적화되어 있다"며 "ESG 비전선포와 자문위원회 출범을 계기로 농협손해보험만의 고유한 ESG 경영체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호진기자 auv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