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지 메가스터디 기숙학원 선별검사소 별도 설치, 전문의료진 파견 검사

국내 기숙학원 중 남녀 반으로 분리하여 운영하는 양지 메가스터디 기숙학원(경기도 용인 소재)은 지난 1월 23일 녹십자의료재단과 함께 학원 내에 선별검사소를 설치하여 재수 우선선발반 재원생 및 직원, 강사 등 전체 인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비인두도말 PCR 검사)를 시행했다고 밝혔다.

지난 18일 양지 메가스터디 기숙학원은 재수 우선선발반 입소 전 2일 이내에 실시한 음성판정 결과서를 제출하는 등 정부의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여 재원생들을 입소시켰었다. 이에 추가로 혹시 있을 수 있는 잠복감염의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입소 후 2차 검사를 시행했으며, 총 2회에 걸친 검사로 학생들은 모두 안전하다는 진단을 받게 됐다.

양지 메가스터디 기숙학원은 지난해에도 상시 마스크 착용, 체온 체크, 손 소독 등 기본적인 방역 활동을 철저히 준수하는 한편, 코호트 격리에 준하는 수준으로 외부 출입을 철저히 통제하면서 감염 예방에 총력을 기울여 왔다. 그 결과 확진자는 발생하지 않았으며 재원생 및 학부모 모두에게 안심하고 공부할 수 있는 학원으로 평가받은 바 있다.

양지 메가스터디 기숙학원은 "전문 의료진 입회하에 실시했던 검사에서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며 "이번 검사로 전년에 이어 양지 메가스터디 기숙학원이 코로나 청정지대임을 재확인했으며, 학생들이 안심하고 공부할 수 있는 환경이 완벽히 조성됐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검사는 학생들의 건강을 지키고 공부에만 집중할 수 있는 완벽한 환경을 만들기 위한 학원의 의지가 만들어 낸 쾌거라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양지 메가스터디 기숙학원은 2월 16일 입소 예정인 재수종합반 입소자 전원을 대상으로도 이와 같은 2차 검사를 시행할 예정이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