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자 55만명·기금 4.6조 내일채움공제 신규 접수…"中企 일자리 지킴이"

-가입자 55만명·기금 4.6조…내일채움공제 신규 접수

-중진공 내일채움공제 대표 일자리 사업 자리매김


가입자 55만명에 기금 4조6천억원 규모로 중소기업의 대표 일자리 사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중진공의 내일채움공제가 신규 접수를 받는다.

20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김학도)은 중소벤처기업 근로자에게는 목돈 마련의 기회를 제공하고 기업에게는 우수 인재의 장기재직을 통해 기업역량 강화를 도모하기 위한 공제사업인 내일채움공제의 신규가입 접수를 받는다고 밝혔다.

내일채움공제는 지난해 기준으로 누적 가입자 55만명, 기금조성액 4조 6천억원을 돌파하는 등 중소벤처기업과 근로자의 일자리를 지키고 장기재직을 지원하는 일자리 사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내일채움공제는 사업주와 근로자가 일정비율로 부금을 공동 적립하면 만기(5년)시 근로자에게 3천만원 이상의 목돈으로 지급하는 정책성 공제사업이다.

특히 34세 이하 청년 근로자를 대상으로한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는 정부가 보조금을 추가로 지원한다.

가입자에게는 공제금 이외에도 온라인 교육 서비스, 단체상해보험 가입, 힐링 프로그램 등을 무상 지원하고 있으며 중진공은 올해 이를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가입기업에게도 직원 교육비, 경영자문, 재무설계 서비스 등을 신규로 지원할 예정이다.

디지털 중심 고객편의제공을 위해 개발한 내일채움공제 모바일앱은 런칭 1년도 안되어 앱 가입자가 20만명을 넘는 등 호응을 얻고 있다.

챗봇 상담부터 공제가입, 납부액 조회 등 기본적인 기능뿐만 아니라 각종 교육 및 힐링 프로그램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특히 이용자가 직접 참여하여 소통하는 커뮤니티 서비스를 제공하고 다양한 활동에 따른 보상도 제공한다.

중진공은 올해 콘텐츠를 더욱 보강하고, 참여자에게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김형수 중진공 일자리본부장은 “중소벤처기업은 국가경제의 버팀목 역할을 맡고 있으며, 근로자는 기업의 성장을 이끌어가는 핵심동력”이라며, “내일채움공제 활성화로 고용 안전망을 제공해 근로자의 장기재직을 이끌고, 착한 일자리를 지켜나가겠다.”고 밝혔다.
가입자 55만명·기금 4.6조 내일채움공제 신규 접수…"中企 일자리 지킴이"

김정필IT벤처팀장 jp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