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복귀 비판한 이승환, `빨갱이` 악플에 "지겨워"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 복귀에 대해 공개적으로 비판한 가수 이승환이 악성 댓글에 쿨한 면모를 보였다.

이승환은 26일 자신의 SNS에 "그놈의 빨갱이 타령은 지겹지만 어린놈으로 보여다면 고.. 고.. 마...(워)"라는 글을 올렸다.

그가 함께 올린 이미지에는 한 네티즌이 "이승환 빨갱이놈...정치에 끼어들지 말고 노래나 똑바로 해라. 어린놈이 나라를 망쳐 먹는데 끼어들지 말고"라는 날선 댓글을 단 내용이 담겼다.
尹 복귀 비판한 이승환, `빨갱이` 악플에 "지겨워"

앞서 이승환은 25일 법원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효력 중지를 결정한 데 대해 "세상이 모두 너희들 발밑이지?"라는 글을 SNS에 올린 바 있다.

이승환은 정치적 발언을 꾸준히 내온 가수이다. 앞서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 사태 당시 촛불집회에 참여하며 비판의 목소리를 냈고, 최근에는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게시물을 꾸준히 올리며 소신을 드러냈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