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 이용을 위한 토론회 후원 및 참여
-PM 안전 이용 문화 조성 지속할 것

라임코리아가 '개인형 이동수단 안전 이용을 위한 토론회'에 참가해 안전한 이동수단 환경 조성 지원에 나섰다고 24일 밝혔다.
라임코리아, '개인형 이동수단 토론회' 참가


이번 토론회는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가 국회 서영교 의원(행정안전위원장), 이해식 의원, 박상혁 의원, 천준호 의원과 공동으로 열었다. 증가하는 국내 개인형 이동수단 이용량에 발맞춰 안전한 이용 문화와 환경 조성에 대해 면밀히 논의하고 보완책 마련에 나선다는 취지다.

토론회에서는 서울시립대학교 교통공학과 이동민 교수가 '개인 이동수단의 안전한 이용환경 조성을 위한 법·제도정비 방안', 녹색소비자연대 윤영미 공동대표가 '전동킥보드 관련 소비자 인식조사 결과'에 대한 주제로 발표했다.

이와 함께 라임코리아 권기현 대외정책 총괄 이사는 새로운 교통수단으로써 개인형 이동수단이 갖고 있는 도전과제를 분석했다. 또 안전 강화를 위한 업체들의 필요한 노력과 글로벌 시장에서 데이터 수집 시 활용하고 있는 데이터 공유 기준(MDS) 등에 대해 공유했다.

권 이사는 "급성장하고 있는 개인형 이동수단의 안전한 이용 문화와 환경 조성을 논의하는 중요한 자리에 참여하게 돼 의미있게 생각한다"며 "국내에 성숙한 개인형 이동수단 주행 문화를 형성하고 관련 부처와도 한층 더 긴밀히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